기사검색

한국섬진흥원 목포 유치 동행릴레이 힘찬 돛

26일 김영록 지사 시작으로 시장·군수·섬 주민·도민 확산키로

가 -가 +

정석주
기사입력 2021/03/26 [15:23]

 

한국섬진흥원 목포 유치 동행릴레이 힘찬 돛


[Q방송] 전라남도는 ‘한국섬진흥원’ 목포 유치를 위해 26일 김영록 도지사를 시작으로 전남도민이 함께 참여하는 ‘전남도민 동행 릴레이’를 펼친다고 밝혔다.

‘한국섬진흥원은 대한민국 섬의 수도 목포로’라는 200만 도민의 염원을 담아 이날 김 지사가 첫 번째 주자로 나섰다.

이어 김종식 목포시장, 박우량 신안군수 등 섬이 있는 지역의 모든 시장, 군수들이 함께 참여한다.

전남의 섬·해양관광 대표 브랜드인 ‘가고 싶은 섬’ 주민을 비롯해 도민들이 함께 참여하게 된다.

전국 섬의 65%를 보유한 전남도는 2015년부터 ‘한국섬진흥원’ 설립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국회와 중앙부처, 전문가들과 지속적으로 간담회를 개최했다.

자체 추진한 ‘섬발전연구원 설립·유치 연구용역’을 토대로 섬진흥원 설립 방안을 전국 최초로 제시하기도 했다.

또한 2016년부터 ‘섬의 날’ 제정을 건의해 2019년 8월 8일 제1회 섬의 날 기념행사를 목포 삼학도 일원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2015년부터 주민주도형 ‘가고 싶은 섬’ 가꾸기 등 다양한 섬 발전정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했다.

한국섬진흥원 설립 근거인 도서개발촉진법 개정안도 목포와 무안이 지역구인 김원이, 서삼석 국회의원이 대표발의 해 지난해 12월 국회를 통과했다.

목포는 서해안과 남해안의 중심이자 다도해의 관문으로 반경 200km 이내에 전국의 79%인 약 2천700여 섬이 있다.

한국섬재단, 한국섬학회,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 등 섬 관련 전문연구기관, 민간단체 등과 유기적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있어 섬 발전 정책 수행이 가장 용이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전국에서 섬이 가장 많은 신안군을 비롯해 완도군, 진도군 등 섬을 낀 지역이 목포시의 한국섬진흥원 유치를 적극 지지하고 있어 섬진흥원 유치 당위성을 한층 높이고 있다.

김영록 도지사는 “전남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섬을 보유하고 있다”며 “그동안 섬의 날 제정과 한국섬진흥원 설립이 목포권에서 시작되고 지역 국회의원들에 의해 마무리하는 등 섬 발전을 위해 선도적으로 노력해온 만큼 반드시 목포에 유치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Q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