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남도, ‘신안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본격 출범

신안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추진 본 궤도 올라

가 -가 +

정석주
기사입력 2020/11/05 [13:40]

 

전남도, ‘신안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본격 출범


[Q방송] 전라남도는 5일 신안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신안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출범식을 가졌다.

이날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가진 신안 해상풍력 민관협의회는 해상풍력과 수산업의 공존 방안, 발전사업 이익 공유, 해양환경 문제 등에 대해 정부·지자체·지역주민·발전사 등 다양한 주체의 의견을 수렴해 ‘상생’을 목표로 논의와 합의를 도출할 역할을 맡게 된다.

민관협의회는 신안 주민대표, 신안군 수협, 새어민회 등 민간 13명 국회,산업통상자원부,해양수산부,전라남도 등 정부 8명 국회 K-뉴딜위원회 소속 국회의원 자문위원 5명 환경·갈등관리·해양수산 분야 전문위원 5명 등 총 31명으로 구성됐다.

신안 8.2GW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은 전남의 풍부한 해상자원을 이용해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사업으로 기후위기에 대응,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전남형 상생 일자리 사업’이다.

이 사업은 올해부터 2030년까지 48조 5천억원이 투자되며 풍력발전기 생산·조립단지를 조성해 터빈, 타워 등 해상풍력 핵심부품기업과 협력기업 450개를 유치하고 12만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전라남도는 이 사업이 국가에서 핵심시책으로 추진중인 ‘재생에너지 3020 목표 달성’과 발맞춰 전남형 그린 뉴딜의 핵심모델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병태 전라남도 정무부지사는 “정부, 지자체, 발전사, 제조업체, 지역주민 등 모든 주체가 다같이 상생 협력해 신안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세계에서 손꼽힌 해상 발전소로 조성하겠다”며 “목포, 영암, 신안 등 전남 서남해 지역을 해상풍력 발전의 글로벌 모델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Q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