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제72주년을 맞은 경찰 ‘과학수사의 날’

가 -가 +

정석주
기사입력 2020/11/04 [16:52]

 

경찰청


[Q방송] 경찰청은 1948년 내무부 치안국에 ‘감식과’가 신설된 11월 4일을 ‘과학수사의 날’로 지정해 매년 기념행사를 한다.

올해로 72번째 ‘과학수사의 날’을 맞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유공자 포상 및 축하 행사를 통해 과학수사 인들의 노고와 업적을 격려하고 과학수사 발전에 이바지한 3명을 ‘과학수사 대상’으로 선정해 시상했다.

경찰은 2005년부터 법의학 분야, 법 과학 분야, 경찰 과학 수사 분야 등 3개 분야에서 과학수사 발전에 공적이 큰 개인 또는 단체에 대한 ‘과학수사 대상’을 수여하고 있다.

올해는 최영식 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장, 한국화재조사학회, 강원청 이준호 경감이 제16회 과학수사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법의학 분야 수상자인 최영식 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장은 1991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법의관으로 임용되어 28년을 재직했으며 2016년부터 2019년까지 국과수 원장을 역임했다.

또한, 재직 중 합동 법과학감정실 구축, 재난희생자 신원확인팀 구축, 365 부검 시스템 도입, 긴급 감정제도 운용으로 경찰·국과수 협력 사업을 통해 과학수사 발전 및 신속한 과학수사 감정 서비스 제공에도 크게 이바지했다.

법과학 분야 수상자인 한국화재조사학회는2003년 설립되어 현재 800여명의 경찰, 소방, 전기·가스 안전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는 화재·폭발조사 분야 학술단체이다.

그동안 약 300건의 화재감식 관련 논문을 발표했으며 올해 7월에는 65명의 현장 과학수사요원을 교육해 미국화재조사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경찰 과학수사분야 수상자인 강원청 이준호 경감은 1999년 4월 경찰에 몸담아 19년 8개월을 과학수사 분야에 종사했다.

이 경감은 현장감식, 화재감식, 영상분석, 혈흔형태분석, 몽타주, 현장지문 감정, 대테러현장감식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과학수사 전문가로 활약 중인 만능 과학수사인이다.

또한, 족흔적 탐색기, 변사자 유품상자 등 과학수사 장비를 개발하고 필리핀 경찰과 스리랑카 검사 등을 대상으로 한 과학수사 교육을 통해 치안 한류 전파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오늘 경위에서 경감으로 1계급 특진했다.

경찰청 차장은 “올해 코로나 19 감염 우려로 변사 현장에 나오는 검시 조사관과 현장 과학수사요원의 어려움이 많았다”며 “어려운 근무 여건 속에서도 현장의 난제를 해결하고자 스스로 연구하는 과학수사요원들의 열정이 과학수사 발전을 이끌어 온 원동력”이라고 그간의 노고를 위로했다.

또한, 이 자리에서는 과학수사요원들을 위한 맞춤형 예방접종과 특수건강검진, 심리 역량 강화 워크숍 등 과학수사요원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과학수사 분야별 인력 증원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경찰책임 수사 시대를 맞아, 과학수사가 경찰 수사의 신뢰성을 높인다고 자부하면서 ‘증거중심 인권 수사’를 선도해 나가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Q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