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안산시, 독일 아헨특구시와 우호협력협약 체결

유럽과는 최초로 아헨과 친구관계 맺어…상호협력관계 확대

가 -가 +

서정우
기사입력 2019/04/02 [11:01]

    독일 아헨특구시청 옥상에서 윤화섭 안산시장이 우호협력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Q방송] 안산시는 독일 아헨특구시와 우호협력도시 협약을 체결하고 앞으로 상호 협력관계를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지난 1일 독일 아헨특구시 청사에서 팀 그뤼테마이어 아헨특구시장과 우호협력도시 관계수립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라 앞으로 안산시와 아헨특구시는 상호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는 등 교류협력을 적극 추진하고 상호 이익을 증진하게 된다.

안산시와 아헨특구시는 지난 2017년 5월 과학기술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2년여 간의 꾸준한 협력교류를 통해 이번 우호협력도시 협약을 맺게 됐다.

윤화섭 시장은 “안산시는 반월·국가산업단지를 중심으로 2만여개의 기업과 26만여명의 근로자가 근무하는 대단위 공업단지가 있으며, 두 달 전 정부의 스마트 선도 단지에 선정되어 4차 산업혁명 중심지로 도약하고 있다”며 “아헨특구시는 유럽에 위치한 도시 중 첫 우호도시인 만큼 기업분야를 포함해 다양한 분야의 교류와 협력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팀 그뤼테마이어 아헨특구시장도 “안산시와 우호협력도시 관계를 맺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그 동안의 교류내용들을 더욱 가속화해 양 도시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결과물을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화섭 시장은 “아헨특구시의 뜨거운 환대에 감사드린다”며 “여러분들도 안산시에 꼭 방문해주시길 바란다”며 아헨특구시 측을 정식으로 초청했다. 이에 팀 그뤼테마이어 시장은 “10월에 방문하겠다”고 화답했다.

독일 아헨특구시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의 아헨, 알스도르프, 바스와일러 등 9개 시가 연합한 지방자치단체이며, 독일의 MIT라고 불리는 아헨공과대학이 위치해 있는 도시이다. 아헨특구시의 총 인구는 55만여명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Q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